담임목사 주일 설교 말씀
홈 > 말씀과훈련 > 주일 설교 말씀
주일 설교 말씀

2020.12.20. 하루아침에 완전해 지지는 않습니다! "요나서 3:2~3"

정용재 0 88

니느웨로 가서 심판의 복음을 외치라는 주님의 명령은, 요나에게 죽기보다도 더 싫은 일이었습니다. 죽기보다 더 싫은 일의 배후에는 깊은 내면의 상처와 그 상처에 도사린 우상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요나는 죽어도 못하겠다고 버팁니다. 그러나 실제 죽음의 상황에 처하는 것은 생각과 전혀 다른 것입니다. 죽음의 상황을 통과하고 경험해 본 사람들은 죽어도 못한다는 말을 쉽게 하지 못합니다.

 

요나는 차가운 바닷물에 떨어지는 순간부터 살려달라고 부르짖고 외치기 시작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소리조차 나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는 죽음의 절망 속에서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요나는 그 절박한 기도 가운데 자신의 우상을 발견하고 내려놓고, 주님께 올려드린 서원을 기억하고 그것을 지키겠다고 결심하고 약속드립니다. 헌신을 회복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요나에게 다시 같은 사명을 맡기십니다. 하나님께서는 포기하지 않으십니다. 요나를 위해서입니다. 요나를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요나는 즉시 순종의 발걸음을 내디딥니다. 1,000km는 되었을 그 길을 어떻게 이동했을까요? 그 여정은 요나가 더 깊이 주님을 만나는 시간이 되었을 것입니다. 요나는 니느웨에 도착하자마자 지체하지 않고 심판의 메세지를 외칩니다.

 

심판의 메세지가 복음입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심판의 메세지를 주십니다. 니느웨는 둘러보는데 만도 사흘길이나 되는 큰 성입니다. 그러나 요나는 그저 하루 길 심판의 복음을 외쳤을 뿐입니다. 요나는 회복되었으나,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요나는 순종했으나, 마음에서부터 나온 순종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니느웨에 놀라운 회개의 역사를 이루어 주십니다.

 

첫째, 우리는 상처투성이의 인생입니다. 하루아침에 완전해지지 않습니다. 완전한 치유는 이 땅에서는 결국 찾아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상처와 더불어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우리의 부족한 순종에도, 하나님께서는 크고 놀라운 역사를 펼치시며, 그 가운데 우리를 더 깊이 만나 주시고, 더 깊이 치유해 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꼭 요나를 사용하지 않으셔도 되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요나를 사용하신 것은, 요나를 사랑하셔서 더 깊이 치유해 주시기 위해서였습니다.

 

둘째, 우리 하나님은 용서하실 준비가 되어 있으신 하나님이십니다. 어떤 죄인도 회개하면 용서해 주십니다. 죄가 너무 커서 용서받지 못하는 죄인은 없습니다. 자기 고집으로 회개하지 않아서 심판의 자리에 서게 될 뿐입니다.

0 Comments
제목